집화살표_1
언론보도
다수의 언론매체에서 법무법인(유한) 대륜의 전문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대륜 소속 변호사 인터뷰·법률자문·칼럼을 확인해 보세요.
pdf 다운프린트링크 복사

‘단호박판사’ 박나리 前부장판사, 법무법인 대륜 합류

언론매체 스포츠서울 외
이미지

2024-03-28

조회수 156

부장판사 출신 변호사

17년 이상 판사로 지내며 기업형사부터 소년보호사건에 이르는 다분야의 사건 처리

법무법인(유한) 대륜은 최근 부장판사 출신 박나리 변호사를 영입했다고 26일 밝혔다.

박나리 변호사는 부산지방법원 판사로 임관하고, 수원지방법원, 서울중앙지방법원 등을 거쳐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부장판사를 역임했다.

특히 박 변호사는 지난 2013년 소년부 판사로 재직하던 때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10대 가출 청소년 사건을 재판하는 모습이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박 변호사는 다수 절도 범죄를 저지른 가출 청소년에 선처 없이 처분을 내려 일명 ‘단호박 판사’로 불리며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이후 17년 이상 법관으로 지내며 민사, 가사, 행정 등 다양한 사건을 처리해왔으며, 특히 대기업들의 민사사건과 행정처분취소 관련 사건을 다뤄 기업 사건에 특화됐다.

박 변호사는 “판사로 임관 후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 부장판사까지 역임할 수 있었다. 오랜 기간 판사로 재직한 경험을 살려 다양한 분야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기업 관련 분쟁부터 소년보호사건까지, 안 맡아본 사건이 없을 정도로 다분야의 사건을 수행한 만큼 관련 사건에 전략적인 접근이 가능하다. 현장에서 직접 수행했던 경험을 살려 대륜에서도 이를 적용해 의뢰인 변호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국일 대표는 “법관의 입장에서 사건을 검토할 수 있는 박 변호사의 합류로 다방면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대륜은 의뢰인 맞춤 변호를 위해 전문가들이 팀을 이뤄 사건을 처리하고 있다. 앞으로도 법률 서비스 개선을 위해 전문 인력 영입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법무법인 대륜은 설립 이후 국내 최다 규모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선진 리걸테크를 기반으로 국내 10대 로펌으로 가파르게 성장하여 내달 중순 여의도 본사 확장이전 개소식을 앞두고 있다.

[기사전문보기]

스포츠서울 - ‘단호박판사’ 박나리 前부장판사, 법무법인 대륜 합류

로이슈 - 법무법인 대륜, '단호박 판사' 회자 부장판사 출신 박나리 변호사 영입

방문상담예약접수

법률고민이 있다면 가까운 사무소에서 전문변호사와 상담해보세요

select icon
select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