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화살표_1
언론보도
다수의 언론매체에서 법무법인(유한) 대륜의 전문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대륜 소속 변호사 인터뷰·법률자문·칼럼을 확인해 보세요.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 두 번째 특위로 장애인 이동편의 증진 특위 출범

언론매체 뉴스핌
이미지

2022-09-28

조회수 349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 두 번째 특위로 장애인 이동편의 증진 특위 출범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가 26일 여의도 이름센터에서 두 번째 특위인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위를 출범했다.

특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장애인 맞춤형 통합지원을 통한 차별 없는 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시내버스 대·폐차 시 저상버스 의무교체 등 장애인 이동권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동편의 보장은 지역사회 자립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장애인 상당수가 교통수단 이용에 불편을 경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필요성에 따라 국민통합위원회는 이날 두 번째 특별위원회인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를 출범했다.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는 총 10명으로 방문석 사회·문화분과위원을 특위위원장으로 했고, 장애인 이동편의 분야의 전문성·현장 경험을 갖춘 각계 전문가 및 사회활동가, 장애인의 의견을 대표할 수 있는 주요 단체를 중심으로 구성했다.

위원은 공마리아 대구대 재활심리학과 교수, 양영희 한국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 부회장, 오지영 서울시립뇌성마비장애인복지관 사회복지사, 이연주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사무총장, 이찬우 한국척수장애인협회 정책위원장, 최보윤 법무법인(유한) 대륜 변호사, 한지아 WHO 본부 건강노화 컨소시엄 전문위원, 홍윤희 협동조합 '무의' 이사장, 홍현근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사무총장이었다.

이후 특위는 공급자 중심이 아닌, 정책 수요자의 시각에서 문제점과 해법을 재점검하고, 장애 유형이나 정도에 따라 겪고 있는 이동상 어려움을 세심히 살필 예정이다.

특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역 내·지역 간 교통망의 연계뿐만 아니라, 지역 간 이동편의 격차 완화, 맞춤형 정보 제공 등 끊김 없이 이동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한 해법을 모색하겠다"라며 "교통수단, 여객시설 등 물리적인 인프라 확충뿐만 아니라, 이 인프라가 활용될 수 있도록 우리 사회의 장애 친화적인 문화 확산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장애인 이동편의 증진과 관련된 정부 중장기 계획이 잘 이행되도록 부처 간 연계 등 특위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찾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기사본문보기-https://www.newspim.com/news/view/20220926000294

방문상담예약접수

법률고민이 있다면 가까운 사무소에서 전문변호사와 상담해보세요

이름

연락처

사무소

select icon

사건분야

select icon

문의내용